영화 '헤어질 결심'이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6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KBS 제43회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영화 '헤어질 결심'이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6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KBS 제43회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김정환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이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남녀주연상 등 주요 부문을 모두 거머쥐며 6관왕을 차지했다. 

제43회 청룡영화상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개최됐다. 올해 청룡의 주인공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 작품상, 남우주연상(박해일), 여우주연상(탕웨이), 감독상(박찬욱), 각본상(정서경·박찬욱), 음악상(조영욱) 등을 수상했다. 

배우 박해일(왼)과 탕웨이. /제43회 청룡영화상' 제공
배우 박해일(왼)과 탕웨이. /제43회 청룡영화상' 제공

'헤어질 결심' 박해일과 탕웨이가 나란히 남녀주연상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박해일은 "제게 형사 역할을 맡겨주시면서 마음껏 뛰어놀게 해 주셨던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저라는 변변치 않은 배우의 면면을 조금 더 매끄럽게 만들어준 스태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한테는 올해 행복한 한 해였다. 한해의 의미를 언젠가 다시 관객에게 갚아드리겠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해외 최초 여우주연상의 영광을 안은 탕웨이는 "이거 너무 좋아요. 청룡영화상 감사합니다"라고 한국어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극장에서 이 영화를 봐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린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와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 어떤 때는 몇 달, 몇 년 심지어는 몇십 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저는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은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감독상은 영화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이 차지했다. 박 감독은 해외 촬영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고, 대리 수상자로 나선 김신영은 "영화감독이 돼 좋은 점이 하나 있다면 여러 분야의 재능 있는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많다는 것"이라며 "'헤어질 결심'을 통해 참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많이 만났다. 그분들과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는 박 감독의 말을 대신 전했다. 

한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는 신인감독상(이정재), 편집상(김상범), 촬영조명상(이모개·이성환) 등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김정환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