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9일부터 LTV 80%까지 적용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

[한스경제=박종훈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최준우)가 29일부터 생애최초 주택구입 보금자리론을 출시한다. 현 보금자리론보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와 한도가 확장된 상품이다.

현 보금자리론은 담보주택 소재지와 유형에 따라 LTV를 55~70%로 적용 중이지만, 생애최초 주택구입 보금자리론은 이를 80%까지 높였다. 또한 이에 맞춰 대출 한도도 3억 6000만원에서 4억 2000만원으로 확대된다.

이 같은 한도를 적용하면, 생애 처음으로 시세 5억원 아파트를 구입할 경우, LTV 70%를 적용할 경우 3억 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4억원까지 빌릴 수 있다.

생애최초 주택구입 보금자리론으로 LTV를 80%까지 적용받기 위해선 주택금융공사의 '생애최초 특례구입자금보증'을 이용해야 하며, 따라서 보증요건에도 부합해야 한다.

다만 특례구입자금보증을 활용하기 때문에 유한책임형 신청이 불가능하다. 또한 임대차가 있는 경우에도 신청이 불가하다.

보증료는 보증금액과 기간, 보증료율에 따라 계산되는데, 보증료율은 0.05%~0.20% 범위에서 주택유형 및 신용도에 따라 결정된다.

생애최초 주택 구입여부는 부부기준으로 연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가격 6억원, 대출금리 등 보금자리론과 동일한 기준이 적용된다.

공사 관계자는 “생애최초 보금자리론이 소득‧자산 형성이 부족한 청년층 등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실수요자의 주거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정책모기지의 공적 기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