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2022 배터리코리아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
지난 28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2022 배터리코리아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 배터리 산업의 트렌드와 미래 전략을 확인할 수 있는 ‘2022 배터리코리아(BATTERY KOREA 2022)’ 컨퍼런스가 28일 서울 코엑스 1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2022 배터리코리아’는 울산테크노파크, 대구기계부품연구원, 경북테크노파크, 전남테크노파크, 충남테크노파크, 충북테크노파크, 인더스트리뉴스가 공동 주관하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배터리 전문 컨퍼런스다.

이날 컨러펀스에선 국내외 2차전지 산업의 다양한 정보와 비즈니스 전략이 공유됐다. 전기차 보급의 확대와 더불어 크게 성장하고 있는 2차전지, 충전인프라 산업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 개최된 ‘2022 배터리코리아’에도 많은 이목이 집중되며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국회의원, 전기화학회 성영은 회장,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박한구 단장, 울산테크노파크 김일환 정밀화학소재기술지원단장, 경북테크노파크 이영주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장, 전기자동차협회 김필수 회장, 배터리코리아조직위원회 최정식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 김필수 회장은 축사에서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자동차분야에서 수년 내에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많은 광범위한 기술정보를 얻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만 의원은 격려사를 통해 “배터리 코리아 2022를 통해 업계 및 일반 국민들이 배터리산업에 얼마나 커다란 관심을 갖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며, “반도체, 바이오와 함께 미래 먹거리 3대 산업이라고 불리는 배터리산업에도 반도체 분야의 삼성, SK처럼 제2, 제3의 삼성과 SK가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회에서도 인력 양성 및 세제 혜택 지원 등 국내 배터리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기조강연에서는 △비에이에너지 강태영 대표의 전기차 충전스테이션과 연계한 배터리 충전시스템의 필요성과 그 기회 △코그넥스 김민수 전무의 머신비전 AI 기술로 구현하는 배터리 생산 고도화 방안 △울산테크노파크 김일환 정밀화학소재기술지원단장의 이차전지 산업 동향과 소재 발전 방향 △경북테크노파크 이영주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장의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시장 전망과 관리 방안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박한구 단장의 글로벌 배터리 패스포트 추진 현황과 대응 전략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졌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배터리 관련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해 20여개 전문 강연과 더불어 울산테크노파크, 비에이에너지, 코그넥스, 나라다에너지, 트윔 등의 데모 부스 전시가 운영됐다. 배터리 소재·부품·장비를 비롯해 배터리 시스템, 자동화 솔루션, 전기차 충전 인프라, 소프트웨어, 사용 후 배터리, ESS 등 다양한 부문의 전시가 이뤄졌으며, 현장에서 배터리와 관련된 다양한 솔루션과 기술 등을 심도 있게 파악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3개의 트랙으로 나뉘어 진행된 오후 강연에서는 A트랙-배터리 마켓트렌드·R&D, B트랙-배터리 테크·제조·생산, C트랙-폐배터리·충전인프라가 주제로 다뤄졌다. 증권가 애널리스트를 비롯해 학계, 연구계와 현장 일선에 있는 기업 강연자들이 자리해 전문적이고 알찬 강연들로 채워졌다.
2022 배터리코리아 조직위원회는 “디지털 전환과 친환경 산업이 미래 산업을 이끄는 핵심 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산업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배터리 산업은 전기차의 주행 거리와 안전성은 물론 생산원가를 좌우할 만큼 중요한 산업으로 간주되고 있다”며, “국내 배터리 제조산업 발전과 원활한 밸류체인 구축은 물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기술 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2022 배터리코리아: 2차전지 소재·부품·장비·충전인프라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2022 배터리코리아에서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원자재 수급불균형과 가격상승으로 인해 불확실한 2023년도의 배터리 소재, 부품, 생산장비 산업의 동향과 투자전략 등을 살펴볼 기회가 될 것”이라며, “관련된 국내외 최신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내년도 사업전략 수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기획팀>

송진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