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강면욱·구희진·김해준·서명석·서유석·전병조 후보 등록
내달 12∼13일 전 최종 후보자 결정…22∼23일 선거 예정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제6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공모에 △강면욱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옛 동양증권) 사장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등이 지원했다. /연합뉴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제6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공모에 △강면욱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옛 동양증권) 사장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등이 지원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차기 금융투자협회장(금투협) 선거에 전직 증권사·자산운용사 대표를 비롯한 6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제6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공모에 △강면욱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옛 동양증권) 사장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등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다. 

강면욱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지난 1985년 국민투자신탁(현 한화투자증권)에 입사한 후, 슈로더투자신탁운용, ABN암로자산운용 등 외국계 금융사를 거쳐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는 지난 1989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연구원(애널리스트)으로 시작해 리서치센터장, 기획본부장, 홀세일사업단장, 부사장을 거쳐 2015년부터 지난 6월까지 대신자산운용 대표를 맡았다.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는 지난 1983년 대우증권에 입사해 2005년부터 교보증권에서 IB 부문을 총괄했다. 2008년부터 지난해 3월까지 교보증권 대표이사 자리에 다섯 차례 연임했다.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사장은 지난 1986년 동양증권(현 유안타증권)에 입사한 뒤 리서치센터장을 거쳐 CEO까지 올랐다. 지난 2020년 3월까지 유안타증권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의 모교인 충암고 출신의 여의도 모임 '충여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은 대한투자신탁, 미래에셋증권을 거쳐 미래에셋맵스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사장을 역임했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를 모두 경험했다. 

전병조 전 사장은 행정고시 29회 관료 출신으로 대통령비서실 행정관과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 등을 거쳤다. 이후 NH투자증권과 KDB대우증권에서 IB 부문 전무를 역임한 뒤 KB증권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민관을 모두 경험한 인물이다. 

금투협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르면 내달 12∼13일 전 최종 후보자를 결정하고 같은달 22∼23일경 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신임 금융투자협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이성노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