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정해인이 ‘커넥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월트디즈니컴퍼니(디즈니) 아시아태평양 지역(APAC)은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호주 및 뉴질랜드(ANZ), 동남아시아(SEA), 홍콩, 대만 등 총 400여 명의 취재진이 함께했다.

이날 ‘커넥트’로 무대에 오른 정해인은 “‘커넥트’가 아니면 언제 미이케 타카시 감독님과 작업해볼까 싶어 무조건 출연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촬영 시작 전 언어의 장벽을 걱정했지만, 작업하면서 언어가 중요하지 않다는 걸 매 순간 느꼈다”라고 돌이켰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이어 디즈니 작품에 다시 출연하게 됐다. 그는 “운 좋게도 단기간에 2개나 하고 있는데 관계자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강화’캐릭터아 다른 점에 대해서는 “첫 작품은 굉장히 강인한 신체적 능력과 정신력을 무장한 군인이였다면 ‘커넥트’는 그것보다 더 월등한 신체 능력을 가진 새로운 존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하면서 상당히 자신감을 갖게 됐다. 감독님도 촬영 하면서도 다크 히어로라고 말씀을 해주셨다. 전작이 ‘로미오와 줄리엣’ 같다면 이번에는 히어로가 되고 싶어하는 정의로운 인물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등이 출연한다.

양지원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