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의 KF365 정육 상품 판매량이 올해 들어서 370만개가 팔렸다. /사진=컬리 제공 
마켓컬리의 KF365 정육 상품 판매량이 올해 들어서 370만개가 팔렸다. /사진=컬리 제공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컬리는 자사 식품 브랜드 'KF365(컬리프레시 365)'의 정육 상품 판매량이 올해 들어서만 370만 개를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7초 마다 1개씩 팔려나간 셈이다.

마켓컬리 KF365의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오리고기, 양념육 등 정육 카테고리 상품 수는 총 37개로, 올 1월부터 11월 말까지 하루 평균 1만1000개 이상 판매됐다.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KF365 냉장 한돈 삼겹살 구이용 600g'이다. 마켓컬리는 삼겹살 3~4인분에 해당하는 600g을 1만4000원 대로 선보이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삼겹살 외식 1인분(200g) 평균 가격이 1만8851원인 것과 비교하면 4분의 1 수준이다.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일정 두께로 정형했으며, 지방층이 많은 부위를 전체 포장 중량의 20%가 넘지 않도록 골라 담았다. 

육가공 전문 브랜드와 함께 고민을 거듭해 내놓은 'KF365 냉장 양념 소불고기 1kg' 제품도 인기다. 4인 가족이 넉넉히 즐길 수 있을 만큼 대용량임에도 2만 원이 안되는 가격(1만8990원)으로 엄청난 가성비를 자랑한다. 

올해 2월 처음 출시한 'KF365 냉장 1+ 한우 국거리 300g' 제품은 1만7000원 대의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1+등급 한우를 국거리용으로 먹기 좋게 절단했다. 국물을 우리기에 적합한 부위만을 사용해 오래 끓여도 쉽게 풀어지지 않는다.

KF365 정육 카테고리의 성장은 풀 콜드체인 시스템이 있기에 가능했다는 게 컬리 측의 설명이다. 컬리는 "고기는 온도에 민감한 초신선 식품이다. 제품 생산부터 고객 수령까지 적정 온도를 유지한 채 샛별배송함으로써 변질 가능성을 최대한 낮췄다"며 "포장 용기 내 공기를 제거하고 특수 가스를 채우는 산소포장법으로 신선도를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최재훈 컬리 커머스 책임자는 "컬리는 고객의 장바구니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1년 내내 온라인 최저가에 도전하는 'EDLP(Every Day Low Price)' 정책을 시행 중"이라며 "맛과 품질, 생산 방식까지 꼼꼼히 따지면서도 가격을 놓치지 않은 KF365 상품을 계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