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선수단과 올림픽패밀리, IOC 관계자는 강릉 개회식장 참석
김철민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이 평창 강릉 공동개최 방식의 개회식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김철민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이 평창 강릉 공동개최 방식의 개회식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한스경제=이수현 기자] 2024년 열리는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이 강릉과 평창에서 열린다.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전문 감독단의 현장실사 및 객관적인 검토의견, IOC와의 협의, 문체부·강원도·강릉시·평창군 등 관계기관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개회식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과 평창의 평창돔에서 공동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개회식은 강릉과 평창에서 이원으로 개최·중계하고 개회식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 및 다양한 문화행사를 강릉과 평창에서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선수단과 올림픽패밀리, IOC 관계자는 이동 편의와 안전을 고려하여 강릉 개회식장에 참석한다.

조직위는 지역 균형지원 차원에서 내년도 조직위 확대개편 시(90→200명) 평창 지속 상주, 대회 컨트롤타워인 종합운영센터(MOC: Main Operation Center)의 평창지역설치, 평창올림픽 축제한마당 등 문화행사 지원, 평창동계올림픽 레거시 사업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조직위 측은 "개회식 공동개최로 ‘Grow Together, Shine Forever(함께 할 때 빛나는 우리)’라는 대회 슬로건이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이번 대회를 개최하는 평창과 강릉을 포함한 모든 개최지가 청소년올림픽을 통해 함께 빛나고 더욱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강릉시·평창군 등 관계기관들과 지역 주민들께서도 대회 운영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주셔서 이번 대회가 국격에 맞는 성공적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수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