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디지털 애셋 사업, 전사 사업지원 고도화 초점
SK(주) C&C 윤풍영 사장. /사진=SK(주) C&C
SK(주) C&C 윤풍영 사장. /사진=SK(주) C&C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SK㈜ C&C가 1일 고객과 사회의 디지털 혁신을 리딩하는 디지털 전환 파트너로서 보다 혁신적인 체계와 과감한 방식으로 DT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SK㈜ C&C는 SK스퀘어 윤풍영 CIO를 사장으로 내정했다.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을 마친 윤 사장은 2007년 SK텔레콤에 합류 후 SK㈜ C&C와 SK텔레콤, SK스퀘어에서 사업구조 개편, 신규 투자기회 발굴 등 그룹과 각 개별 회사 가치를 향상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2016~2017년에는 SK㈜ C&C 기획본부장을 역임하며 SK㈜ C&C의 디지털 전환 사업 기반을 닦는데 기여했다.

SK㈜ C&C는 이번 조직 개편에서 디지털 애셋 사업을 추진하는 조직의 역할 확대와 전사 사업지원 체계를 고도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SK㈜ C&C는 조직 개편을 통해 디지털 플랫폼과 솔루션 등 디지털 애셋 기반 성과 창출을 확대하고, 대고객 서비스 및 사업 수행 품질의 혁신을 이뤄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존 Digital플랫폼총괄 조직을 Digital사업총괄로 확대∙개편했다.

Cloud부문을 Digital사업총괄 산하로 편제해 디지털 애셋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화 및 클라우드와 AI∙Data 플랫폼 간 시너지 창출을 가속화한다.

디지털 플랫폼∙솔루션 기반 비즈니스 모델(BM) 전환을 위해 전사 애셋의 통합 상품전략, 마케팅 기능도 강화한다.

또 전사 리스크 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사업지원센터를 신설했다.

고객에게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신뢰 확보가 가능하도록 사업 리스크 매니지먼트와 장애 대응, 품질 관리 등 전사 사업지원 체계를 고도화한다.

최정화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