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경기가 있던 날 경기 2시간 전부터 배달 요청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진=바로고 제공
바로고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경기가 있던 날 경기 2시간 전부터 배달 요청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진=바로고 제공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배달대행 플랫폼 바로고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경기가 있던 11월 24일과 28일의 배달 데이터를 2일 공개했다.

바로고에 따르면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조별 리그 경기가 있던 날 배달 완료 건수는 급증했다. 우루과이와 경기가 있던 24일, 배달 완료 건수가 전주 동일 요일 대비 18.7% 늘었고, 가나전이 있던 28일 역시 전주 동일 기간 대비 37.6% 증가했다.

늦은 시간 경기가 진행된 만큼 실내에서 가족, 친구 등과 삼삼오오 모여 응원하는 '집관족'이 늘어난 영향으로 배달 상품 금액도 소폭 올랐다. 저녁 시간 대(19시~22시) 상품 금액이 3만원 이상인 배달 비중을 전주 동일 요일과 비교했을 때 24일은 5.6%p, 28일은 4.2%p씩 상승했다.

특히 경기 2시간 전부터 배달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8일에는 저녁 시간 대(19시~22시) 중 20시~21시 사이에 발생한 배달 요청 비중이 전주 동일 대비 4.4%p 오르기도 했다. 배달 요청이란 상점주가 소비자에게 상품을 건네기 위해 라이더에 배달을 요청하는 것을 의미한다.

바로고는 "'치켓팅(치킨+티켓팅)'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배달 수요가 많았던 만큼 조리 시간과 배달 시간을 고려한 주문이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바로고 관계자는 "세계 축구 대회 기간에는 많은 배달이 발생하는 만큼 여유로운 주문을 부탁드린다"라며 "라이더는 늦은 밤까지 배달을 수행하는 만큼 보온 장비 착용과 안전 사고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