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정재원, 징계 후 2대회 연속 상위권 올라
금메달 딴 정재원(가운데)과 은메달 딴 이승훈(왼쪽) / 연합뉴스
금메달 딴 정재원(가운데)과 은메달 딴 이승훈(왼쪽) /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수현 기자] 스피드 스케이팅 정재원(의정부시청)과 이승훈(IHQ)이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4일(한국시간)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정재원은 8분15초770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해 스프린트 포인트 60점으로 우승했다.

이승훈은 8분15초840으로 스프린트 포인트 41점이 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바퀴 다른 선수들을 크게 따돌린 두 선수는 차례로 결승선으로 들어왔다.

지난 7월 음주 후 사고를 내 자격정지 2개월 징계를 받았던 정재원은 복귀 후 첫 대회인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차지한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입상에 성공했다.

한편 여자 매스스타트에선 박지우가 9분15초44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박채원(한국체대)이 9분16초570으로 4위에 올랐다.

이수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