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전경련, 500대 기업 내년 국내 투자계획 결과 발표
응답 기업 48% 내년 투자 계획 없거나 미정
투자 저해 요소, 글로벌 경기 둔화·환율 상승 지속
"기준금리 인상 조절 등 자금시장 경색 방지해야"
매출액 500대 기업 내년 국내 투자계획. /사진=전경련
매출액 500대 기업 내년 국내 투자계획. /사진=전경련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국내 대기업의 절반가량이 아직 내년도 투자계획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달 17~25일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국내 투자계획을 물은 결과 응답 기업(100개사)의 48.0%가 내년도 투자 계획이 없거나(10.0%)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한(38.0%)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투자 규모를 늘리기 어려운 이유로는 금융시장 경색 및 자금조달 애로(28.6%)가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원·달러 환율 상승(18.6%), 내수시장 위축(17.6%) 등 순으로 조사됐다.

투자 계획을 수립한 52.0%의 내년도 투자 규모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67.3%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투자 축소(19.2%)가 확대(13.5%) 보다 많아 내년 투자 실적은 전반적으로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답한 기업들은 미래 비전 확보(52.4%), 업계 내 경쟁 심화(19.0%), 불황기 적극적 투자로 경쟁력 강화 도모(14.3%) 등을 주된 이유로 언급했다.

투자가 활성화할 시점에 대해서는 2023년 하반기 29.0%, 2024년 상반기 24.0%, 2024년 하반기 11.0%로 64.0%가 내년 하반기 이후에 투자에 다시 활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약 없음'은 26.0%가 답했다.

내년도 투자를 저해하는 양대 리스크로 글로벌 경기 둔화(29.1%)와 환율 상승세 지속(21.3%) 등을 꼽았다. 이어 고물가(15.3%), 글로벌 긴축 및 금리 상승 지속(15.3%), 과도한 민간 부채 및 금융시장 부실화(9.7%) 등이 나왔다.

기업들은 국내 투자 활성화를 위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24.6%), 자금조달 시장 활성화(22.0%), 기업 규제 완화(14.7%), 법인세 감세 및 세제지원 강화(13.7%) 등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금리 인상에 따라 시중 유동성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내년에 경기침체가 본격화할 경우 기업들은 수익성이 악화하고 투자자금 조달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한편 적극적인 금융시장 안정 대책을 사전에 마련해 자금시장 경색을 미리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