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 의장은 공정 인사를 통해 의회사무처 전반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제공
염 의장은 공정 인사를 통해 의회사무처 전반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제공

[한스경제=(수원)김두일 기자]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5일 대회의실에서 열린 12월 월례조례에서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본격화에 따라 ‘공정한 인사 시스템’ 수립에 방점을 찍겠다고 강조했다.

염 의장은 이날 공정 인사를 통해 의회사무처 전반의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월 13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시행되고, 제11대 의회 의장 임기가 4개월 차에 접어든 현시점에서 지방의회의 인사권 독립이 본격화하고 있다”라며 “그간 가급적 인사틀을 유지하며 정량평가를 실시하는 등 기존의 방식을 존중해왔으며 앞으로는 공정한 인사 시스템 수립에 방점을 찍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직과 임기제 공무원이 조화롭게 근무할 수 있도록 균형을 맞추고, 의회사무처에 진입한 MZ세대 새 얼굴들이 신·구 의원들과 어우러져 조화를 이끌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하겠다”라며 “타 의회에 모범이 되는 전국 최대 광역의회로서 사명감을 갖고, 직원 개개인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인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염 의장은 “공직자로서 들뜬 연말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마지막 정례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의회 제공
염 의장은 “공직자로서 들뜬 연말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마지막 정례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의회 제공

마지막으로 염 의장은 “2023년 본예산과 추경, 조례 심사로 의회사무처가 일년 중 가장 힘들고 바쁜 시기를 맞았다”라며 “공직자로서 들뜬 연말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마지막 정례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염 의장은 이날 월례조회에서 모범공무원 6명에 대한 표창을 수여했다.

김두일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