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스페셜올림픽 통합 농구단 창단 지원 및 홍보
발달장애인 농구 사회적 인식 개선 추진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가 최근 서울 중구 가스공사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발달장애인 농구 활동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가 최근 서울 중구 가스공사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발달장애인 농구 활동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가 최근 서울 중구 가스공사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발달장애인 농구 활동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1968년 미국에서 시작된 스페셜올림픽은 193개국 약 640만 명의 선수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발달장애인 스포츠 기구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한국 장애인 스포츠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1978년 설립됐다.

한국가스공사 구단은 체육·문화 활동 참여 기회가 적은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스포츠 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주요 스포츠 대회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힘을 합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스페셜올림픽 통합 농구단 창단 지원 및 홍보 ▲구단 소속 선수 스페셜 올림픽 활동 참여 ▲농구 프로그램 공동 기획 ▲발달장애인 농구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가스공사는 한국 최초로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통합 농구팀 탄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축구의 경우 K리그를 주관하는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업무협약으로 10개의 통합 스포츠팀이 있지만, 프로농구는 장애인과 일반인이 함께 참여하는 팀이 전무하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장애인과 함께하는 통합 스포츠가 단발성 이벤트로 그치지 않도록 장기적인 안목으로 체육·문화 활동을 성심껏 지원하겠다"며 "이번 협약으로 많은 발달장애인 여러분이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 재능을 발휘하고 역량을 펼쳐 나가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박종민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