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비트코인 전력 소비 많아”
기후 변화 대응하는 국제 사회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 고개 들어
빌 게이츠가 또다시 비트코인에 대해 부정적인 발언을 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장재원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또다시 비트코인을 대상으로 부정적인 발언을 해 주목 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게이츠는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비트코인은 인류에게 알려진 방법 가운데 전기 소모량이 가장 많다”며, “기후 변화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비판했다.

매 거래마다 기록을 남기는 비트코인의 특성상 지속적으로 전기를 소모해야 하는 과정을 지적한 것이다.

게이츠는 “비트코인 한 번 거래에 약 300kg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하고, 이는 비자카드를 한번 긁는 것보다 75만 배 많은 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국내 기업을 비롯해 국제 사회에서는 기후 변화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바 있다. 비트코인이 이러한 기조에 맞지 않는다는 게이츠의 발언이 나옴에 따라 비트코인 가격의 향방에 투자자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장재원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