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12일 오전 8시부터 인기 배당률 게임 ‘토토 언더오버’ 21회차 발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토토 언더오버’는 승패를 맞히는 방식에서 벗어났다. 축구와 농구,야구,배구 등을 대상으로 5경기 혹은 7경기를 선정해 홈팀과 원정팀 각각의 최종득점이 주어진 기준 값과 비교해 낮은지 혹은 높은지 등 다양한 상황을 예상해 맞히는 배당률 게임이다. 투표 방식은 주어진 각 팀의 최종득점이 기준 값 미만이라면 언더(U)에 표기하면 되고, 초과한다면 오버(O)를 선택하면 된다.

이번 21회차는 14~15일에 열리는 국내 프로축구(K리그1) 2경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경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경기를 대상으로 토토팬들을 찾아간다. K리그1에서는 제주-포항(1경기)전을 비롯해 수원삼성-성남FC(2경기)전이 대상경기로 지정됐다. EPL에서는 노팅엄포레스트-웨스트햄(3경기)전과 첼시-토트넘(4경기)전이 토토팬들을 찾아간다. 마지막으로 라리가에서는 카디스-소시에다드(5경기), 발렌시아-지로나(6경기), 알메리아-레알마드리드(7경기)전이 선정됐다.

이번 ‘토토 언더오버’ 21회 차는 14일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된다. 경기가 모두 종료된 뒤 스포츠토토 홈페이지와 공식온라인 발매사이트 베트맨에 결과가 공개된다.

 

이정인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