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적중 상금과 발매 취소에 따른 환불금에 대한 고객들의 확인과 수령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국민체육진흥법에 의하면 축구토토, 야구토토, 농구토토, 배구토토, 골프토토 등 스포츠토토 게임에서 경기결과를 정확히 맞힌 적중자에게 지급되는 적중 상금과 발매 취소로 인해 반환되는 환불금은 모두 시효기간인 1년 이내 찾아가지 않으면 체육진흥기금으로 귀속된다. 

귀속된 금액은 시효완료 즉시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조성되고, 그 기금은 올림픽기념사업, 학교체육지원사업, 청소년 및 소외계층 체육지원, 경기 주최단체 지원 등 체육진흥기금 본래의 목적에 따라 사용된다. 

다만 천재지변 혹은 경기 일정 변동 등으로 급작스럽게 발매가 취소되기도 해서 고객들은 상품 구매 이후에도 다시 한번 경기 일정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특히 날씨에 영향을 받는 야외 스포츠들은 경기 일정에 변화가 많다. 골프와 야구가 대표적이다. 프로야구를 대상으로 하는 야구토토 스페셜 게임은 1번으로 지정된 경기가 열리지 않으면 모든 경기가 취소되기 때문에 우천, 태풍 등 갑작스러운 기상 변화가 있는 때에는 발매취소에 의한 환급이 잦은 편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이같은 이유로 발매가 취소될 때 구입한 영수증을 지참하고 판매점을 방문하면 구입금액을 전액 되돌려 받을 수 있다. 부주의로 영수증을 분실하거나 발매가 취소된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경우에는 환불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우천, 태풍 등 예상치 못한 기상악화로 인해 급작스럽게 일정이 변화되는 경우가 존재하기 때문에 경기 시작 전까지 내용을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한다”며 "환불금이나 적중상금을 찾아가지 않은 고객들은 1년 이내에 반드시 수령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인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