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주요 관계자 등 50명 참석
3대 목표와 9대 중점과제 발표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서울올림픽 34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서울올림픽 34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이 16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서울올림픽 개최 34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박춘섭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조재기 前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88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광선(복싱), 박성수&왕희경(양궁), 이경근(유도) 및 서울올림픽 자원봉사자회 50명 등이 참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영상축사와 조현재 이사장의 기념사가 이어졌으며 88 서울올림픽 개·폐회식 총괄기획을 하며 대한민국 문화의 우수함을 전 세계에 알렸던 故 이어령 前 문화부 장관을 기리는 이연택 前 대한체육회장의 헌정사와 함께 감사패를 전달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서울올림픽 레거시 가치 확산 비전인 ‘올림픽 유산을 넘어 글로벌 가치가 되다’를 달성하기 위한 3대 목표와 9대 중점과제가 발표됐다. 3대 목표는 ▲ 올림픽공원의 글로벌 넘버원 올림픽레거시 등극 ▲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올림픽 가치 교육 플랫폼 구축 ▲ 전 세계 올림픽레거시 관리주체 간 협력을 통한 올림픽 운동 선도로 구성됐다.

조현재 이사장은 “34년 전 열렸던 서울올림픽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대전환의 시작이었으며 스포츠를 통한 냉전 종식과 인류평화의 청사진을 제시한 대회였다”며 “공단은 서울올림픽이 제시한 가치가 미래세대에게도 매력적인 유산이자, 더 나은 삶을 위한 동력이 될 수 있도록 국제적 협력을 통해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공단은 서울올림픽 개최 34주년을 기념해 17일 올림픽공원에서 조각공원&소마미술관 투어, 국민체력100 체험 등으로 구성된 ‘서울올림픽 레거시 투어 프로그램’을 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박종민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