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통합공공임대 마감재, 분양주택 기본품목 적용 수준
입주자 의견 반영, 욕실·주방 등 마감재 전면 개선
개선된 마감재가 적용된 통합임대주택 욕실 및 주방가구. / LH 제공
개선된 마감재가 적용된 통합임대주택 욕실 및 주방가구. / LH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 LH는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이 본격화됨에 따라 20일 공공임대주택 마감재 체계를 새롭게 개편, 분양주택 수준으로 마감재를 상향 조정했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이란 기존 영구·국민·행복주택 등 복잡한 공공임대주택 유형을 하나로 통합해 저소득층부터 중산층까지 최대 30년까지 거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말한다.

마감재 상향은 지난 5월 중형평형 등 통합공공임대주택 세대 평면개발(21종)에 이은 임대주택 품질 향상 연장선이다.

특히 통합공공임대주택에 새롭게 도입되는 중형임대주택엔 넓어진 공간 규모에 맞춰 분양주택 기본 품목 마감재가 적용되는 범위가 확대된다.

마감재 상향 주요 포인트는 욕실과 주방가구다. 이는 입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거주 후 평가 결과 분석을 통해 도출했다.

욕실은 욕실수납장을 확대하고 양변기 및 세면대 품질을 상향한다. 또한 샤워칸막이, 뒷선반, 스마트폰 거치대 겸용 휴지걸이를 설치하는 등 욕실공간을 전면 개선했다.

주방가구도 디자인과 사용성을 고려해 업그레이드된다. 친환경적이고 디자인이 우수한 MMA(메틸메타크릴레이트) 상판을 적용하고, 서랍장과 조리기구걸이 등 생활밀접 품목들도 사용에 편리하도록 개선했다. 또 주택 첫인상을 결정하는 현관 바닥은 디자인이 우수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포셀린 타일로 업그레이드된다.

3~4인 가구를 위한 전용면적 60~84㎡ 중형임대주택의 경우 공간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상향 조정되는 마감재는 더욱 늘어난다. 팬트리, 주방가구(냉장고장/김치냉장고장 및 침니형 레인지후드), 거실 우물천장 등 분양주택의 기본 품목을 중형임대주택에도 동일하게 적용한다.

한편 LH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통합공공임대주택 5만9000호 사업승인, 1만6000호 착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 중이다.

서동영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