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SOVAC 2022', ESG 스타트업 대상 투자심사 노하우 등 공유 
중기부 'ESG 벤처투자 표준 가이드라인' 중심으로 유의사항 조언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파트너 변호사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22 SOVAC에서 스타트업 투자 심사역이 반드시 알아야 할 ESG & 임팩트 투자 강의를 하고 있다. /김근현 기자 khkim@sporbiz.co.kr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ESG경영이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국내에서도 ESG·임팩트 투자는 스타트업 투자 심사역이라면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중요한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가 'ESG 벤처투자 표준지침'을 발표한 이후,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및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 차원의 실무 적용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다. 20일 열린 'SOVAC 2022' 행사에서는 ESG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임팩트 투자에 집중해 온 전문가들이 투자심사 과정 단계별 노하우와 실무 가이드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스타트업 투자 시 유의해야 할 ESG와 관련된 내용을 발표한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는 우선,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ESG 벤처투자 표준 가이드라인을 언급하며 "의무적 사항과 권고사항이 있는데 굳이 구별할 이유는 없다"며 "전체적으로 프로세스를 이해하고, 투자기업을 선정할 때 이를 어떻게 적용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것"이라고 조언했다. 

중기부의 ESG 벤처투자 표준 가이드라인은 벤처캐피탈(VC)의 ESG 벤처투자 과정에서 △ESG 거버넌스 (ESG 정책 수립 및 투자심사 관련 심의기구 설치·운영) △네거티브 스크리닝 (ESG 기준에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기업을 투자대상에서 배제) △ESG실사 (투자 검토기업을 기업 성장단계별·산업별로 분류) 단계에서는 의무사항을 적용했다. 

그 외, △투자보고서 (ESG 투자심사 관련 심의기구는 투자심사 시 ESG 심사보고서 내 ESG 평가 항목을 참고해 ESG 적격 투자대상기업을 선별) △투자계약서 (ESG 투자에 필요한 내용 반영) △피투자기업관여 (ESG 경영관여는 ESG KPIs 설정 및 관리, 마일스톤에 따른 인센티브 부여 등으로 이뤄짐) △모니터링 및 보고 (벤처투자자는 포트폴리오 기업의 ESG 성과를 모니터링하고 출자자에게 보고) △ESG 평가 (투자기간 포트폴리오 기업의 주요 ESG 리스크 및 기회를 파악해 평가) 등의 단계는 권고사항이다. 

송 변호사는 "의무사항은 꼭 지켜야 하고, 권고사항은 지키지 않아도 되겠지라고 생각하는 단계는 이미 지났다"며 "투자하려는 기업을 바라보는 시점에 중기부의 ESG 벤처투자 표준 가이드라인 전체를 녹여서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제언했다. 

송 변호사는 "특히, 투자계약서에는 ESG 실사 과정에서 반영된 중요한 사항에 대해 어떻게 개선할 것인가, 또는 중요한 사항이 발생했을 때 보고를 하는 채널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회사에 문제가 발생했는데 보고 받을 수 있는 채널이 없다면 그게 가장 문제다. 투자계약서에 중요사항 발생시 보고받을 채널이 있다는 점이 중요하고, 그 중요사항에는 ESG 관련 이슈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22 SOVAC에서 스타트업 투자 심사역이 반드시 알아야 할 ESG & 임팩트 투자 강의에서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파트너 변호사, 배준성 롯데벤처스 상무, 유동주 코오롱 인더스트리 실장. /김근현 기자 khkim@sporbiz.co.kr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22 SOVAC에서 스타트업 투자 심사역이 반드시 알아야 할 ESG & 임팩트 투자 강의에서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파트너 변호사, 배준성 롯데벤처스 상무, 유동주 코오롱 인더스트리 실장. /김근현 기자 khkim@sporbiz.co.kr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가 진행한 질의응답·토론은 유동주 코오롱 인더스트리 실장과 배준성 롯데벤처스 상무·송수영 변호사가 패널로 참여했다. 

유동주 실장은 "ESG스타트업을 하더라도 수익을 내는 모델을, 핵심역량을 갖춰야 하고, 투자자 관점에서도 그런 부분을 고려해야 하는 것은 여전히 똑같다"며 "임팩트를 내는 코어를 평가하고 모니터링하는 부분은 투자의 영역과는 다른 부분으로 앞으로 더 전문성을 고양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 변호사는 국내 벤처캐피탈 업계가 ESG를 바라보고 경험하는 상황에 대한 견해를 묻자 "법무법인 기준(시각)에서 본다면 체크리스트를 갖추는 등, 약간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측면이 많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2019년 출범한 SOVAC은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와 ESG를 추구하는 기업·비영리·사회적 기업 등이 모여 협업하는 국내 최대 사회적 가치 플랫폼이다. 

올해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열리는 'SOVAC 2022'는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진행된다. '성장을 위한 연결(Connect for Growth)'을 테마로 사회적 기업가·스타트업·팩트투자자·대기업 실무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사회적 생태계를 넓히는 동시에 성장의 기회를 도모한다. 또한, 강연·토의·네트워킹·홍보·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김동용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