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다우 지수 1.70% 하락, S&P500 지수 1.71% 하락
WTI 가격은 1.2% 내린 배럴당 82.94달러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최용재 기자] 뉴욕증시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 여파로 하락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2.45포인트(1.70%) 하락한 3만 183.78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6.00포인트(1.71%) 밀린 3789.9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4.86포인트(1.79%) 하락한 1만 1220.19로 거래를 마쳤다.

연준은 이날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75%P 인상해 미국의 기준금리는 3.00%~3.25로 올랐다. 연준은 지난 6월부터 3회 연속 금리를 0.75%P를 인상했다. 이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시장은 이미 연준의 금리인상 추이를 에상했지만, 연준 의장이 앞으로도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이어가고 높은 수준의 기준금리를 지속할 것으로 밝힘에 따라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를 냉각시킨 것으로 보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잭슨홀 이후 나의 주된 메시지는 바뀌지 않았다”며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2%로 내리는 데 매우 단호하며, 일이 끝날 때까지 그것을 계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파월 의장은 “이 과정이 경기침체로 이어질지, 그러하다면 침체가 얼마나 상당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준은 9월부터 양적 긴축 규모를 매달 최대 950억 달러로 확대했다. 고강도 금리 인상과 함께 대차대조표 축소가 빠르게 이루어지면서 금융 환경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장주’ 애플이 2.03% 하락한 것을 비롯해 테슬라(2.57%), 메타(2.72%), 마이크로소프트(1.44%), 알파벳(1.84%), 아마존(2.99%), 넷플릭스(2.46%) 등 주요 종목들이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가 끝나려면 멀었다고 밝혔다. 브랜디와인 글로벌의 빌 족스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연준은 금리 인상을 중단하거나 혹은 방향 전환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며 “그들은 인플레이션을 무너뜨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관건은 연준이 또 무엇을 무너뜨릴 것이냐는 것이다”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1.2% 내린 배럴당 82.9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용재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