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019년 이후 2년 9개월만에 한일 정상회담 열려
NHK "양국 정상,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 논의"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수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지면서 2년 9개월 만에 한일 정상의 회담이 성사됐다.

한일정상은 이날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30분간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앞서 두 정상은 6월 스페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짧은 대화를 나눈 바 있지만 정상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 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처음이다. 당시 양국 정상은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정상회담 개최를 두고 신경전을 이어가던 양국은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있는 건물을 방문하면서 회담이 성사됐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두 정상은 정상 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NHK는 "두 정상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논의했으며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수현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