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자산운용의 미래와 지역 금융의 역할’ 주제로 전북 금융산업 발전모색
국민연금공단은 전주 라한호텔에서 '2022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JIFIC)'를 전라북도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국민연금공단 제공
국민연금공단은 전주 라한호텔에서 '2022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JIFIC)'를 전라북도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국민연금공단 제공

[한스경제=김한결 기자] 국민연금공단은 22일 전주 라한호텔에서 '2022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JIFIC)'를 전라북도와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산운용의 미래와 지역 금융의 역할'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제3회 지니(GENIE)포럼'의 메인행사로서, 국내외 금융전문가, 학계, 대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해 전북 금융산업 발전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BNY 멜론 은행의 로빈 빈스 최고경영자(CEO)의 축하 연설 영상과 세계 3대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칼라일스 글로벌 인프라 그룹의 맥키 톨 등기이사의 기조연설로 행사의 막을 열었다.

컨퍼런스는 총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됐으며, 세션 1은 급변하는 세계 경제흐름에 대응하는 기금의 대체투자 방향에 대한 발제 및 토론이 진행됐고 세션 2에서는 지역의 에너지 특화 관련 비즈니스 모델을 평가하고, 전북 금융산업 발전방안에 대한 패널토론을 가졌다.

한편, 행사 전날에는 국내외 투자 관련 금융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새만금 홍보 및 전북 금융산업 IR(투자자 대상 홍보활동)도 실시해 금융행사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전라북도가 국제금융도시로 나아가는 의지를 대내·외에 알리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국민연금이 위치한 이곳 전북 지역의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