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건축 관련 협회 및 건축사사무소와 추진방향 논의
지난 22일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LH-학·협회-건축사사무소 상생·소통 간담회. / LH 제공
지난 22일 경기지역본부에서 열린 LH-학·협회-건축사사무소 상생·소통 간담회. / LH 제공

[한스경제=서동영 기자] LH는 지난 22일 경기지역본부에서 공공주택 품질 제고를 위한 상생·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간담회엔 LH, 건축 관련 학·협회(대한건축학회·대한건축사협회·새건축사협의회·한국건축가협회)와 10개 건축사사무소가 함께했다. 새 정부 공공주택 정책목표를 공유하고 LH 공공주택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LH는 올해부터 주택 설계 공모 물량 30%를 특별설계 공모지구로 선정했다. 주택 분야 교수 등 외부 전문가와 협업을 통해 혁신적인 디자인 특화단지를 조성하는 등 LH 공공주택 경쟁력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또 통합 공공임대주택 전면도입, 양주옥정 A-22블록 등 중형 임대주택 전용 단지 시범 적용 등을 통해 임대주택 질적 향상과 맞춤형 주거복지 서비스 강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LH와 건축업계 관계자들은 공공주택 디자인 혁신과 품질향상을 위해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을 약속했다. 설계 공모 운영과 평가 제도 개선 등을 위한 의견도 나눴다.

박철홍 LH 공공주택사업본부장은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이 제안한 사항들을 설계에 반영하기 위해 정부, 학·협회, 민간 업계와 다양한 소통 채널을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협력,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주택을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서동영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