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시상식은 10월 중 한국프레스센터서 개최
기획 부문 수상
한국스포츠경제 스포츠산업부 이정인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한국스포츠경제 스포츠산업부 이정인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한스경제=김호진 기자] 본지 이정인 기자가 한국체육기자연맹(회장 양종구) 선정 2022년 3분기 체육기자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체육기자연맹은 2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22년 3분기 체육기자상 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앞서 각 회원사로부터 지난 7월 1일부터 9월 23일까지 기사를 대상으로 후보작을 받았고, 이날 심사위원회로 보도 부문 2건과 기획 부문 2건의 수상작을 결정했다. 5명의 심사위원이 14건(보도 9건, 기획 5건)의 후보작을 평가했다.

본지 이정인 기자가 작성한 ‘[섬마을 야구소년들] 폐교 위기 날린 외인구단, 덕적도의 희망이 되다’(7월 21~25일 3회 게재) 기사가 기획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아울러 한겨레 김양희·박강수·이준희 기자가 만든 ‘프로야구 출범 40주년 특별기획 “너와 나의 야구 이야기”(3월 31일부터 30회 예정으로 연재 중) 시리즈도 함께 수상했다.

보도 부문에서는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가 전한 '[단독] 韓 여농 절대 에이스 박지수 공황장애 대표팀 낙마, 농구 월드컵 비상'(8월 1~2일 게재)과 KBS 허솔지 기자가 알린 '[단독] 심정지환자 구한 고교 야구선수 "생명 앞에서 용기 냈어요"'(8월 23일 보도)가 뽑혔다.

한편, 시상식은 10월 중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수상작들은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후보로 자동 추천된다. 양종구 한국체육기자연맹 회장은 “3분기에는 현장에서 발로 뛰며 만든 기사와 심층 기획이 돋보였다”며 “수상자들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내며 계속 양질의 기사들을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호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