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3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서 밝혀
“자산 230조 제대로 사용하고 있는지 전면 재검토”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는 이한준 LH 사장. (사진=LH)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는 이한준 LH 사장. (사진=LH)

[한스경제=문용균 기자]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문회회관의 한 식당에서 가진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그간 영구임대 손실 부분을 수도권 택지 개발 사업을 통한 이익으로 보전했다”면서 “그러나 이젠 수도권에서 신도시를 개발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LH의 재무건전성에 대해 그는 “LH 부채와 관련해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LH는 자산이 230조로, 제대로 활용하고 있는지 전반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무건전성 개선을 위한 첫 번째 조치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산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이나 매각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 사장은 “혁신도시 이전과 관련해 공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을 전부 LH가 수용해서 매입했다. 이 자산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는지 전부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대표적으로 경기 용인시 옛 경찰대·법무연수원 부지를 꼽았다. 그는 “LH가 용인시에 있는 경찰대와 법무연수원 부지를 5200억원에 인수했는데 여기에 공공주택을 지으려다가 용인시의 민원 등으로 수년간 사업이 멈추면서 금융비용이 약 2000억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부분을 찾아내 LH의 부채를 줄여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수차례 유찰을 반복하고 있는 분당 오리 사옥에 대해서도 미매각 시 성남시와 협조해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그는 “성남시장의 공약 중 하나가 주택 3만호 공급이다. 3만호만 추가 공급하면 100만명 이상이 돼 특례시로 승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며 “또 건너편에 하나로마트가 성남시 소유인데 올해까지 농식품부가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대안을 찾아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비용 절감을 위해서 보상비와 건축비를 최대한 줄이고 택지개발 사업에서 가처분 면적을 최대한 확보해 조성원가를 낮춰 수익성을 높이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그는 “공공분양은 최대한 지주공동사업을 장려하고 임대주택은 10년 임대를 통해 분양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하면 민간자본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토지 보상은 최대한 대토 보상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도시나 택지개발에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것이 과도한 상업·업무시설이다. 이런 부분을 주거시설로 돌리고 용적률도 가급적 올리면 조성원가가 상당히 낮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부처 간 칸막이와 권위주의를 철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칸막이를 걷어내고 LH 조직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전향적인 조직으로 만들겠다”며 “서울본부가 하남 등 신도시 업무를 하고, 인천본부가 고양창릉 신도시 업무를 하는 것이 과연 맞는 것이냐는 생각이다. 근본적으로 국민 속에 다가가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문용균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