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페이의 선불 충전금인 당근머니 결제 기능이 오픈됐다. /사진=당근마켓 제공 
당근페이의 선불 충전금인 당근머니 결제 기능이 오픈됐다. /사진=당근마켓 제공 

[한스경제=박슬기 기자] 당근마켓은 지역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당근페이'의 선불 충전금인 '당근머니' 결제 기능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당근머니에 결제 기능이 확대 적용되면서 앞으로는 '내 근처' 탭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동네 가게에서 상품 구매 및 생활 밀착형 서비스 결제에서도 당근머니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농수산물, 동네가게 카테고리에서 '구매·결제를 연동한 가게의 상품을 구매'할 때 당근머니 결제가 지원된다. △당근미니 카테고리에서는 '취향 기반 커뮤니티 남의집 모임 참가비 결제' △중고차 직거래 카테고리에서는 '등록한 중고차 판매 게시글 홍보하기' 서비스 이용시 당근머니를 사용할 수 있다. 당근머니 결제 시, 현금영수증 발급을 통한 소득공제도 가능하다.

당근마켓은 이번 결제 기능 오픈으로 당근머니 활용 범위가 넓어짐에 따라 동네 생활을 더 쉽고 편리하게 해주는 주요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당근마켓에 입점해 있는 동네 가게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 만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중현 당근페이 부사장은 "당근머니 활용도가 높아져 이웃 간 연결과 지역 경제 활성화가 선순환 구조를 이룰 수 있길 바란다"며 "이번 당근머니 결제 영역 확대를 시작으로, 지역 내 다양한 금융생활의 편의성을 높이고, 지역과 이웃의 연결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