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 /사진=LG유플러스
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 /사진=LG유플러스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LG유플러스가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승진 1명, 상무 신규 선임 6명 등 2023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권준혁 네트워크부문장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임원 인사는 LG유플러스가 지난 9월 선포한 유플러스 3.0 시대에 발맞춰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 기존 사업의 내실을 견고히 하며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데 집중했다"며 "특히 고객과의 접점에서 기존 사업의 수익성 강화를 주도하고,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 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인재를 적극 중용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부사장 승진자인 네트워크부문장 권준혁 부사장은 통신의 근간인 통신망을 총괄하고 있으며, 통신망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화를 통해 장애를 인지하고 조치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통신망의 효율적 운영과 품질 개선에 기여했다.

향후 권준혁 부사장은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한 망 구축을 통해 차별화된 망 품질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다가올 6G 시대를 철저히 준비해 네트워크 기술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은 LG유플러스 임원인사 명단이다.

◆부사장 승진 (1명)

△권준혁(權逡赫) 現 Network부문장

◆상무 신규 선임 (6명)

△강봉수 現 품질혁신센터장

△강종일 現 강북소매영업담당

△박형민 現 Consumer기획/PI담당

△장준영 現 Integrated Marketing Communication담당

△정숙경 現 무선사업담당

△정하준 現 Network품질담당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