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배전자동화용 단말장치 국산화와 계통 안정화 관련 지적재산권 취득으로 기술력 인정
한전KDN 나주 본사 전경.
한전KDN 나주 본사 전경.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한전KDN(사장 김장현)은 특허청(청장 이인실)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회장 권오현)가 주관하는 ‘제57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57회를 맞이하는 ‘발명의 날 기념식’은 발명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유공자를 시상해 발명인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로 지난 14일 개최됐다. 

행사는 ‘#발명 #내일을 열다 #대한민국을 바꾸다’라는 슬로건에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저력은 지식재산이며, 지식재산 강국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담아 한덕수 국무총리, 정상조 국가지식재산위원장, 이인실 특허청장을 비롯한 관계자 300여 수상 발명인의 가족 및 동료들이 참석해 수상자 발명품 전시와 함께 축하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한전KDN 전력ICT기술원 한성렬 대리는 ‘신재생에너지의 감시·제어 및 전력계통 운영을 위한 배전자동화시스템 신기술’ 특허로 전력품질 신뢰도 향상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특허청장상을 수상했다. 이는 2021년도 제56회 발명의 날, 동일부서 한규호 과장의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한 것으로 한전KDN의 기술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한전KDN은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한 국내 배전자동화시스템(DAS) 운용 핵심기기인 배전자동화용 단말장치(FRTU) 내 부품을 국산부품으로 대체해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미래 모델을 제시했다.

또한 분산형전원 발전원의 계통 수용성 확대를 위한 ‘분산형전원 연계 단말장치’를 개발해 신재생에너지를 안정적,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전력ICT분야 기술력 제고를 위해 미래 R&D 개발 확대와 기술 견인을 유도하고 있다.

한전KDN 관계자는 “최근 국제적 이슈와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변동 등으로 전력계통에 대한 염려가 많다”면서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한 지적재산권 취득과 에너지ICT 기술 개발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전력의 안정적인 공급과 계통의 성능 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양세훈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