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안전정보 교류·안전관리 교육·안전사고 예방대책 수립 등 협력
사진=한국동서발전
사진=한국동서발전

[한스경제=박지은 기자]한국동서발전은 20일 본사에서 한국안전학회와 ‘중대재해 예방활동 강화를 위한 안전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안전한 산업현장 작업환경을 조성하여 중대재해사고로부터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권을 지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승현 동서발전 안전기술본부장과 백종배 한국안전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동서발전과 안전학회는 협약에 따라 △안전분야 전문 인력·경험·기술·정부정책 등 정보교류 △안전관리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지원 △안전사고 발생 원인분석·예방대책 수립 전문 컨설팅 등 안전보건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현장 재해예방과 안전관리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5년 연속 사망사고 0명을 달성했으며, 안전관리등급제(기획재정부 주관), 안전활동 수준평가(고용노동부 주관) 등 정부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달성했다.

이승현 동서발전 안전기술본부장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인해 안전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시기”라며, “한국안전학회와 협약을 계기로 안전보건체계 역량을 높이고 중대재해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지은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