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신(新)기후체제하, 해외기업의 대응 사례 및 기회 요인' 보고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제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제공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가 주요국의 탄소중립 동향과 해외기업 대응 사례를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코트라는 기업들의 RE100 가입 여부가 해외진출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코트라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신(新)기후체제하, 해외기업의 대응 사례 및 기회 요인'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2015년 파리협정 이후 변화된 탄소중립 등에 대한 해외동향을 파악해 국내기업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해외에서는 탄소중립 노력의 일환으로 RE100 가입 기업이 361곳으로 늘었으며, 이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트라는 국내기업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K-RE100 가입을 통해 이러한 흐름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12개국의 21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조사한 글로벌 제조기업 61곳의 RE100 추진 내용은 국내기업이 RE100을 실행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데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용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