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2일, 워크숍 열고 협력사와 상생 방안 모색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LG전자가 협력사 디지털 전환 지원에 나섰다. 상생 경영을 위해 생산성을 개선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지난 22일 경기도 평택 LG전자 러닝센터에서 '2022년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을 열고 협력사와 지속가능한 상생 방안을 모색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22년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에서 조주완 사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22년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에서 조주완 사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협력회는 LG전자 협력사들의 모임으로 이번 워크숍에는 조주완 사장, 왕철민 구매/SCM경영센터장 전무 등 LG전자 경영진과 협력사 81곳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LG전자와 협력사는 생산성 개선을 위한 디지털 전환(DX)과 품질·고객가치 경영, 안전관리와 ESG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LG전자는 올 한해 협력사의 원가 절감, 기술 혁신,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등 주요 성과를 소개하며 우수 협력사 12곳을 시상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자금 지원 외에도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 상생협력 5대 추진과제를 수립해 실천해오고 있다. 올해는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LG전자 협력사 온라인 채용관을 개설하고 우수기술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들을 새롭게 도입했다.

조 사장은 "협력사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 구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정화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