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美 오토모티브뉴스 100대 부품사 순위 한 단계 상승
글로벌 악재 가운데 매출 291억달러 달성
오토모티브뉴스 선정 글로벌 부품사 순위. /사진=현대모비스
오토모티브뉴스 선정 글로벌 부품사 순위. /사진=현대모비스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반도체 수급난과 코로나19로 촉발된 전 세계 물류환경 변동 가운데서도 선전하며 5년 만에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계 순위 6위를 탈환했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등 미래차 시장에 선제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확대한 결과로 평가된다.

현대모비스는 28일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2022 Top Suppliers)’에서 6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오토모티브뉴스는 글로벌 부품사들이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거둔 직전 연도 매출을 기준으로 글로벌 부품사 순위를 발표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291억달러의 완성차 대상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2017년부터 5년간 유럽과 북미, 일본업체들에 이어 업계 순위 7위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전동화와 핵심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가 급격하게 늘면서 올해 순위가 한 계단 올랐다. 이에 따라 2011년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12년 연속 10대 부품사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글로벌 10대 부품사로는 전년 대비 1위에서 5위까지 순위가 동일한 가운데 프랑스 포레시아와 독일 헬라가 합병해 덩치를 키운 포비아가 현대모비스의 뒤를 이어 7위에 올랐다. 전년도 6위였던 독일 콘티넨탈은 두 계단 하락해 8위에, 독일 바스프와 북미 리어가 각각 9위와 10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10대 부품사에는 5개의 유럽업체가, 북미와 일본업체는 각각 2개씩 이름을 올렸으며 국내 업체는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올해 100대 부품사에 오른 국내기업은 현대모비스를 포함해 총 10개사로 대부분 순위가 상승했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해 34위에서 32위로, 현대위아는 38위에서 36위로, 한온시스템은 39위에서 37위에 올랐다. 이 밖에 국내업체로는 만도(50→48위), 현대케피코(89위→87위)가 포진해 있으며 SK온이 68위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지역별로는 유럽(29개), 북미(26개), 일본(22개), 중국(10개) 부품업체가 100위권을 형성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2011년 처음으로 글로벌 부품사 순위 10위에 입성한 이래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5위인 일본 아이신과는 매출 차이가 44억달러에 불과해 ‘글로벌 톱5’ 중장기 목표에도 근접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반도체를 비롯한 유례없는 원자재 수급난과 항만을 비롯한 전 세계적인 물류시설의 셧다운으로 정상적인 부품 공급이 어려운 가운데도 외형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대다수의 글로벌 부품사들의 매출은 유지됐거나 소폭 상승하는데 그쳐 대비를 이뤘다.

이 같은 현대모비스의 선전은 연구개발 분야에만 매년 1조원이 넘는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전기차를 중심으로 전동화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투자비는 2020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올해 1조 2700억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인력도 지난 1분기 기준으로 6000여명 이상을 확보했다.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연구개발 전략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고객으로부터의 수주도 크게 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전년 대비 약 50% 가까이 성장한 총 37억5000달러 규모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유럽지역의 대형 완성차 고객사를 새롭게 확보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안전부품 등 신제품 수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김정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