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스트림라이너’ 디자인으로 공력성능과 공간성 동시 추구
누에고치 연상시키는 코쿤형 실내에 친환경 소재 적용
7월 부산모터쇼 월드 프리미어 통해 실차 공개 예정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가 드디어 완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유선형 외관 속에 안락한 공간성을 갖춘 미래지향적 디자인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29일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6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아이오닉 6는 깔끔하고 감각적인 곡선들로 완성된 유선형 실루엣을 통해 뛰어난 공기역학적 형상을 구현했다.

아이오닉 6는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극대화 하는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탄생됐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된 현대차의 두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6는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하는 독특한 비율과 넉넉한 공간성으로 이목을 끈다.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의 전면부는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돼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배가하고 낮게 시작되는 후드는 곡선미가 강조된 스트림라인 실루엣과 어우러진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특징으로 자리 잡은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는 아이오닉 6의 전면 매트릭스 LED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 등에 약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 됐다.

새로운 현대차 엠블럼도 적용됐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과 보다 선명하고 세련된 형태로 구성됐다. 새로운 엠블럼은 향후 현대차가 선보이는 신차에도 적용될 계획이다.

측면부의 공기역학적이면서도 단순하고 감각적인 곡선은 아이오닉 6의 볼륨감을 선명하게 표현하고 유선형의 윈도우 라인(DLO)은 깔끔한 디자인의 내장형 플러시 도어 핸들 및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함께 실용적이면서도 공력에 최적화된 특성을 나타낸다.

후면부에서 눈길을 끄는 리어 스포일러에는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HMSL)이 결합됐다. 픽셀의 빛은 투명 소재와 어우러져 입체감을 나타내며 리어 범퍼 하단부 클래딩은 스포티한 인상과 존재감을 더한다.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아이오닉 6의 내장 디자인에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누에고치를 연상시키는 코쿤형 인테리어는 편안하고 아늑하면서도 자유로운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아이오닉 6의 긴 휠베이스는 실내 공간성 확보를 가능케하고 전기차 특유의 평평한 승객석 바닥은 공간의 활용성을 한층 확장해준다. 기능 조작부를 대시보드 한 영역에 집중시켜 완성시킨 중앙집중형 조작부는 운전자 주의를 분산시키는 요인을 줄이고 직관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길고 높게 자리한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은 대용량 수납공간을 제공하며 투명 소재가 적용된 도어 사이드 가니시는 실제보다 넓은 공간감을 부여하면서 실내 조명과 어우러져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현대차가 아이오닉 6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준다. 이 중 스티어링 휠에 4개의 점으로 표현된 라이팅은 운전자가 차와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한다.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이 외에도 센터 콘솔 표시등과 에어 벤트 가니시 등 실내 곳곳에 파라메트릭 픽셀이 적용돼 아이오닉 6의 실내 조명과 어우러지며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상단과 하단 각기 64가지로 도합 4096가지 조합을 독립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 비행기 날개 끝단 윙렛 형상을 차용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DSM) 일체형 대시보드와 2열 도어 암레스트는 집 안의 가구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마감돼 편안한 공간의 느낌을 더한다. 도어 트림에 위치하던 각종 조작버튼을 모두 센터콘솔로 이동시켜 공간 활용성을 높인 점도 특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6에 △수명이 다한 폐타이어 재활용 도료와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친환경 가죽과 재활용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한 시트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스킨을 입힌 대시보드 △바이오 PET 원단으로 제작된 헤드라이너 △폐어망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카페트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곳곳에 적용해 지속 가능한 전동화 시대 의지를 강조했다.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부사장은 “아이오닉 6는 기술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이라며 “전동화 시대를 맞이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함께 고객 중심의 가치를 고민해 만들어낸 개성적 스트림라인 디자인으로 도심 속 나만의 안식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아이오닉 6 디자인 공개와 함께 △서울 K-POP 스퀘어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뉴욕 타임스 스퀘어 빅 카후나 등 세계 주요 랜드마크 디지털 전광판에 아이오닉 6 3D 디자인 언베일 필름을 공개했다.

아이오닉 6는 다음달 2022 부산모터쇼 월드프리미어에서 실제 차량이 세부 사양과 함께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정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