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 /스포츠토토코리아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소액 구매와 한 경기 구매 방식으로 스포츠토토를 더욱 건전하게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토토에서는 스포츠 베팅의 진정한 재미와 건강한 구매환경을 만들기 위해 게임당 최소 참여금액을 100원으로 지정해 놓고 있다. 최대 구매 한도 역시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 베트맨에서는 5만 원, 전국 6500여 개 판매점에서는 10만 원으로 제한한다. 소액 베팅으로 충분한 재미를 느낌과 동시에 과도한 몰입과 중독까지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소액으로 참여하면 심리적인 부담감이 적다. 완벽한 분석으로 적중에 성공하면 금전적인 이익까지 얻게 되어 스포츠 관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또 적중에 실패하더라도 국내 스포츠 발전에 쓰이는 체육기금 조성에 일조해 의미를 더한다.

반면 큰 금액으로 참여하면 위험 부담이 커지고 재미도 반감된다. 면밀한 경기 분석으로 적중에 가까이 갈 수도 있다. 하지만 동기부여, 선수 부상과 컨디션, 홈 및 원정에 따른 환경, 날씨 등 스포츠에 존재하는 많은 변수들 때문에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점을 늘 고려해야 한다.

스포츠토토는 고객의 편의성을 도모하고, 불법스포츠도박의 억제를 위해 올해 3월부터 ‘한 경기 구매’ 방식을 도입했다. 그간 프로토 승부식에서 의무적으로 2경기 이상을 선택해야만 했던 고객들은 이제 자신 있는 한 경기만을 선택해 게임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프로토 승부식에서 조합 경기 수가 많아질수록 배당률은 높아진다. 하지만 한 경기만 틀려도 적중에 실패하는 게임 특성을지닌다. ‘한 경기 구매’ 방식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스포츠토토 경험이 없더라도 부담스럽지 않게 게임에 참여하고, 적중 확률도 더욱 높일 수 있다.

단 ‘한 경기 구매’는 1000원 단위로만 구매가 가능하고, 그 외 대상 경기와 조합하여 구매할 때만 기존과 동일한 100원 단위로 구입이 가능하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국내 스포츠팬들 사이에 부담 없이 소액으로 게임을 즐기는 건강한 스포츠베팅 환경이 점차 확산하고 있다”며 “스포츠토토코리아는 한 경기 구매 방식의 고객 참여가 꾸준히 늘어나면 불법스포츠도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정인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