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한국게임산업협회서 게임 업계 관계자들과 첫 만남
“현장 목소리 신속히 전달해 달라” 당부
게임업계, 질병코드, 판호, P2E 등 적극 대응 요청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게임업계 수장들과 기념 촬영에 나서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박보균 문체부 장관이 게임업계 수장들과 기념 촬영에 나서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 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박 장관은 1일 서울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게임분야 협회와 기업 관계자를 만나 게임 산업 현안에 대한 애로를 청취하고 규제혁신 등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게임업계는 산업 경쟁력 회복과 재도약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박 장관은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을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은 게임 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게임의 자존심 문제”라며 “업계가 상처를 받지 않도록 앞장서서 게임의 면모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판호 발급 확대와 관련해서는 “외교부, 경제부처를 통해 게임 업계의 목소리를 실감나게 전달해 정책 우선순위에 놓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답했다.

또한 게임 업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P2E(Play to Earn, 돈버는 게임)에 대해선 신기술과 사행성이라는 양면성이 있으므로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 52시간제는 유연근무제의 확장은 필요하나,‘판교의 등대’, ‘크런치 모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게임업계에서 선제적으로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 게임 업계는 인재양성과 중소기업 지원 등을 요청했으며 박 장관은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정책적 지원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장관은 “규제는 선도적, 공세적으로 풀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현장의 목소리를 신속하게 전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과 황성익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회장, 정석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회장, 윤상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회장 등 게임 관련 협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게임사는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도기욱 넷마블 대표, 안용균 엔씨소프트 전무,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김태영 웹젠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 김상호 엔에이치엔(NHN)빅풋 대표, 배태근 네오위즈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재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