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기능직·일반직이 유령회사 세운 뒤 부품 단가 부풀리기 및 허위 발주 방식으로
지난해 이어 또 직원 횡령 사고 '홍역'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정문. / 연합뉴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정문.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현기 기자] 현대제철이 직원들의 100억원대 특수강 횡령 의혹 사건에 대한 내부 감사에 들어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6일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등에서 일부 직원들이 100억원 가량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블라인드 등엔 현대제철 일반직과 기능직 직원들이 유령회사를 세운 뒤 특수강과 관련해 조업용 부품 단가를 부풀리거나, 허위로 발주해 대금 지급하는 방식으로 거액을 횡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현대제철 관계자는 "아직은 의혹 수준으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며 "사실로 확인될 경우 적절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지난해에도 당진제철소 내 특수강 부서 직원이 니켈을 100여 차례에 걸쳐 총 75톤 가량을 빼돌려 10억 원이 넘는 이득을 챙긴 사고로 홍역을 치렀다.

 

김현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