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함영주 회장, 亞 최고 금융그룹 도약 위해 '디지털 금융 혁신' 강조
개방형 디지털 혁신 통해 고객 중심 금융플랫폼 전환 박차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개방형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 중심의 금융플랫폼 회사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개방형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 중심의 금융플랫폼 회사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개방형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 중심의 금융플랫폼 금융사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디지털 인재 육성 및 적극적 투자와 내재화로 기술 역량 강화 혁신 스타트업 투자와 개방형 API플랫폼을 통한 외부 디지털 역량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고객과 사용자 중심의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함영주 회장은 취임 동시에 2022년 아시아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강점극대화&비은행 사업 재편’,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위상 강화’과 함께 ‘디지털 금융 혁신’을 3대 전략으로 꼽았다. 

이를 위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 △지급경제 중심의 금융 생태계 확보 △디지털 인재 육성 강화 등을 통해 디지털 전환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하나금융의 대표 앱인 '하나원큐'와 마이데이터 서비스인 '하나합'을 모두 고객 경험 중심으로 개편하고 있다. 

우선 하나금융은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위해 △대고객 업무의 디지털 전환(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휴먼터치 맞춤형 금융플랫폼 전환 및 고객 중심 금융서비스 제공) △업무 프로세스의 디지털 전환(후선, 관리, 정보 업무의 자동화(RPA)를 통한 업무 효율성을 제고) △영업 채널의 역할 변화(비대면 채널과 대면채널의 강점을 결합한 옴니채널 구현) 등을 추진하고 있다. 

두 번째로 지급경제 중심의 금융 생태계를 확보하기 위해 모바일 금융 플랫폼과 생활금융 영역에 대한 전략적 투자 및 제휴를 통해 고객 중심의 디지털 금융 생태계를 구축, 생태계 변화의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  

구체적으론 국내 및 해외 통합 결제가 가능한 계좌·신용·체크카드·하나머니 기반의 플랫폼을 꾸준히 고도화 및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양방향 SSO(Single Sign On, 한 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개의 서비스 이용)를 구축해 관계사 간, 개인/기업간, 외부 플랫폼과 획기적 확장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다. 이와 더불어 모빌리티·부동산·건강 등 전 국민 생활 밀착 영역 중심의 제휴도 확대하고 있다. 

세 번째로 디지털 인재 육성에 나서고 있다. 하나금융은 전 관계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양손잡이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한 'DT University'를 운영 중이다. 디지털 교육과정은 총 80개로 디지털 마인드, 마이데이터, RPA, 디지털마테팅, 코딩 과정 등이다. 

하나금융은 모바일 대표 앱인 '하나원큐'와 마이데어티 서비스인 '하나합'을 고객 중심으로 전환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나원큐는 생활금융 플랫폼을 넘어 ‘종합금융플랫폼’이란 목표 아래 하나금융그룹사와 공공 기관은 물론 핀테크 업체 등과 연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하나금융그룹 관계사들과의 연계를 통해 주식 거래, 보험 진단, 카드 거래 등의 다양한 금융 거래를 별도의 앱 다운로드 없이 SSO로 이용할 수 있다. 즉, 한 번의 로그인으로 주식을 추천받고 해외주식 매입도 가능하며 가입한 보험을 분석하고 부족한 보장을 추천 받을 수 있으며 카드내역 조회와 카드 신청도 가능하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사의 모든 거래가 가능한 것이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금융상품·서비스를 라이브커머스 방송으로 판매하고 있다. 하나금융은 은행·금융투자·카드·핀크 등 그룹 내 모든 계열사의 역량을 총 집결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이에 지난해 11월에는 국내 금융사 최초로 그룹 통합 마이데이터 서비스 브랜드인 '하나 합'을 출시했다. 

하나금융은 다른 금융그룹과 달리 계열사(하나은행·하나증권·하나카드·핀크 4개사)가 공동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나금융은 향후 그룹 차원의 특화 상품 개발과 마케팅에 힘을 모아 차별화된 개인 자산관리 및 생활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에는 '하나 합'을 개별 고객에게 적합한 최적의 맞춤형 자산관리 정보 포털로 새롭게 개편했다. ‘플랜’과 ‘인포’ 메뉴를 신설해 △자산 △진단 △플랜 △인포 등 4개의 탭으로 개편했다. 이를 통해 자산 진단부터 처방까지 자산관리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고, ‘하나원큐’ 내 자산관리 상품·서비스를 한곳에 모아 손님이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하나금융은 지난달 SK텔레콤과 금융·ICT 혁신에 기반한 초협력을 바탕으로 신(新)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 십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등, ICT 신기술을 활용한 미래 금융으로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 AI 챗봇을 활용한 투자 정보 제공, 인공지능 콘텍트 센터(AICC, AI Contact Center) 도입을 통한 고객 응대 등 AI 솔루션 부문의 협업과 금융서비스 개발과 업데이트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솔루션 부문 협업으로 디지털 기반 금융서비스 혁신에 나설 예정이다.

이성노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