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나 윌리엄스. /사진=연합뉴스
세레나 윌리엄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진 기자] 세리나 윌리엄스(605위·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808억 원)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낙마했다.

윌리엄스는 3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뉴욕주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46위·호주)에게 1-2(5-7 7-6<7-4> 1-6)로 패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예고해 이날 경기가 현역으로 뛴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1999년 US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윌리엄스는 2017년 호주오픈까지 총 23차례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 이 부문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보유했다. 만약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면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24회)과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23회 우승으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윌리엄스가 1999년 US오픈을 제패한 것은 1958년 알테아 깁슨(미국) 이후 41년 만에 흑인 여자 선수의 메이저 대회 우승이었다. 특히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최초였다. 백인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테니스에 윌리엄스가 등장해 최강자로 자리 잡은 일은 전 종목을 통틀어 스포츠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만한 일로 평가된다.

김호진 기자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