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나주 본사 전경.
한전KDN 나주 본사 전경.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에너지ICT 공기업인 한전KDN(사장 김장현)도 경영진 성과급 반납에 동참했다.

23일 한전KDN은 경제위기 및 전력산업 어려움 극복을 위해 2021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장현 사장 등 경영진이 경영평가 성과급을 반납하기로 했고,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도 이에 동참한다.

한전KDN 관계자는 “불요불급한 투자를 축소·이연하고 내부생산성 제고 등 비용 절감을 위해 더욱 노력함으로써 지속적인 경영효율을 추진하겠다”며 “아울러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ICT 신기술·신사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