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발전소 현장 방문해 준비상황 점검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 전 발전소 전력수급 상황실 운영 등 총력
현장경영에 나선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사진 가운데)이 하동빛드림본부를 찾아 현장 발전운영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한국남부발전
현장경영에 나선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사진 가운데)이 하동빛드림본부를 찾아 현장 발전운영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한국남부발전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올여름 무더위 예보와 함께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이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단 한 건의 고장도 용납하지 않고 국민이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매진하기 위해서다.

남부발전은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7월4일∼9월8일, 67일간) 동안 전력 수급 비상 상황에 대비해 전사 24시간 전력수급 상황실 운영과 경영진 하계 집중 현장경영 등으로 중단없는 안정적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남부발전은 지난달 28일 부산 본사에서 여름철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전사 발전운영부서장 회의를 개최하며 전 사업소 비상 대응체계와 발전설비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경영진 특별 현장점검을 위해 6일부터 하동빛드림본부를 시작으로 18일까지 전국의 발전소를 찾을 예정이다.

이승우 사장은 전년도 전력수요 최고치를 경신한 6일 하동빛드림본부를 방문해 현장 발전설비 상태, 전력 수급 비상상황실 운영상황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기간 발전설비에 대한 신뢰도 확보 방안 등을 직접 점검했다.

특히 이 사장은 준비 태세를 강조하며 순간적인 집중호우, 발전기 출력 감발 등 돌발상황 발생에 긴장을 늦추지 말고 비상 상황에 대비한 절차를 마련하는 등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남부발전 경영진은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에 대비해 삼척, 부산, 인천 등 전국 8개 사업소를 찾아 하계 집중 현장점검에 나설 예정이며, 오는 19일에는 전사 합동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 모의훈련’을 통해 전력 수급 위기 상황별 대응체계를 재점검할 방침이다.

이 사장은 “올여름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전력피크 기간 중 단 한건의 설비고장이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