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상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
민관합동 '국무총리 직속 유치위원회'로 확대 개편
5대그룹·경제단체·정부부처 장관 총출동

[한스경제=최정화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위해 우리나라의 차별화 포인트인 메타버스를 활용할 것을 강조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8일 오후 상의회관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8일 오후 상의회관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회장은 8일 오후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공동 주재로 개최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위원회 1차 회의에는 14개 정부부처 장관, 부산광역시장, 삼성전자, SK 등 5대 그룹 회장, 경제단체(무역협회, 전경련), KOTRA, KOICA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지난 5월 31일 설치된 대한상의 중심의 '유치지원 민간위원회'와 함께 유치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위원회 비상임 사무총장에는 윤상직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위촉됐다.

1차 회의에서는 위원회 운영 세부사항을 담은 위원회 운영세칙을 확정하는 한편 외교부에서 유치교섭활동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고, 총력 교섭 의지를 다졌다.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는 국가별 유치교섭 전담 앵커기업 매칭 등 기업의 유치 활동 현황과 계획을 담은 ‘민간위원회 유치활동 현황 및 향후 계획’를 발표했다. 또 향후 경제단체·기업 차원의 실천계획을 마련하고 기업별 현지 강점을 활용한 맞춤형 교섭을 전개하는 등 민간 기업의 역량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회의에서 "파리에서 여러 국가 대사님들을 만나보니 엑스포 유치를 단기적 관점에서 접근하면 안되겠다고 느꼈다"며 "표를 얻기 위해선 장기적 관점에서 해당 국가들이 뭘 원하는지, 또 그리고 우리가 뭘 같이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해 도우면서 신뢰관계를 맺어 나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각 국가별로 무엇을 원하는지 알려면 스터디를 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민간위는 앵커기업과 전문가를 포함한 스터디그룹을 만들어 상대국과와 협력이 가능한 분야를 찾아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경쟁을 유리하게 만들 차별화 포인트도 필요하다며 디지털 기술 메타버스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민간위 차원에서도 정부를 도와 메타버스를 활용해 전세계인의 지지를 이끌어 낼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라며 "메타버스를 통해 기후변화 등 엑스포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다양한 국가와 사람들과 논의해 '부산엑스포는 이미 시작됐다'는 메세지를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상의회관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 참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상의회관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 참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한 총리는 지난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및 2차 PT를 다녀온 소회를 전하며, 부산세계박람회가 단순한 지역 행사가 아닌 국가적 아젠다임을 강조했다. 한 총리는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의 의지를 다졌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향후 3차례의 경쟁 PT와 유치계획서 제출, 현지 실사를 거쳐 2023년 말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경제단체와 기업, 정부는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개최지 결정 시기까지 BIE 관련 주요 일정에 충실히 대응하면서 유치 교섭활동, 홍보 등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최정화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