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레고랜드 '타워전망대', 운행 중 상공에서 멈춰
소방당국, 놀이기구 이용객 전원 구조
레고랜드 '타워전망대' 이용객을 구조하는 소방당국 / 연합뉴스
레고랜드 '타워전망대' 이용객을 구조하는 소방당국 /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수현 기자] 강원도 춘천시 레고랜드 놀이기구 타워전망대가 운행 중 멈추는 사고가 발생해 19명이 구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 10분께 레고랜드 타워전망대 놀이기구가 25m 지점에서 멈춰섰다.

이 사고로 이용객 19명이 공중에 고립됐고 소방당국은 오후 3시 8분께 전원 구조했다.

레고랜드에서 놀이기구가 멈춘 사고는 이번이 5번째다. 또한 이전에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놀이기구에서 새롭게 멈춤 사고가 발생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레고랜드 놀이기구 드레곤코스터는 정식 개장 전인 5월 2일 처음 멈춤 사고가 발생했고 개장 당일인 5월 5일과 다음날인 6일에도 운행 중 작동이 멈춰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에 대해 레고랜드 측은 센서 오류로 놀이기구가 멈췄다고 언급한 후 사고가 발생한 열차 운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달 6일 드레곤코스터에서 다시 한번 멈춤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수현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