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2호기 최초임계 이후 12개월 만...본격 운영 단계 돌입
UAE원전 3호기 전경./한국전력
UAE원전 3호기 전경./한국전력

[한스경제=양세훈 기자] UAE 바라카 원전 3호기가 최초임계에 도달했다. 임계란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상태로, 최초로 원자로의 안정적인 가동이 시작되는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UAE원전사업의 주계약자인 한국전력(사장 정승일)과 발주사인 UAE원자력공사(ENEC)는 22일 3호기의 최초임계 도달로 내년 상반기에는 상업운전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과 ENEC의 합작투자로 설립된 UAE원전 운영사(Nawah Energy)는 지난 6월에 3호기 운영허가 취득 및 연료장전을 완료했다. 이후 원자로 가동을 위한 시운전 시험을 마치고 마침내 최초임계에 도달하게 됐다.

특히 2호기 최초임계 이후 12개월 만에 3호기도 최초임계에 도달함으로써 상업운전 중인 1,2호기와 더불어 3호기도 3번째로 운영단계에 돌입하게 됐다. 이에 3호기는 UAE 전력망 연결 및 단계적인 출력상승시험, 성능보증시험 등 남은 공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상업운전에 착수할 예정이다.

UAE원전 1호기는 2021년 4월, 2호기는 2022년 3월에 성공적으로 상업운전을 시작하며 탄소 배출 없는 청정전력을 생산 중에 있다. 3호기도 향후 상업운전에 돌입하면 UAE 전력망에 1400MW의 청정전력을 추가로 공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호기 최초임계 도달 및 본격 가동으로 UAE는 글로벌 원전 시장에서 가장 성공적인 신규원전 도입 사례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게됐다. 또 대한민국 또한 이를 계기로 후속 원전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과 ENEC은 굳건한 파트너십을 통해 이러한 중요성과를 지속적으로 일궈 내고 있으며, 향후 4호기의 운영까지 성공적인 프로젝트 마무리를 위해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