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문형석을 3-2로 제압
막판 들배지기 성공
10일 경상남도 고성군 고성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에 오른 이민호(증평군청)가 장사 꽃가마를 탄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10일 경상남도 고성군 고성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에 오른 이민호(증평군청)가 장사 꽃가마를 탄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이민호(증평군청)가 5년여 만에 금강장사(90kg 이하) 타이틀을 탈환했다.

이민호는 10일 경상남도 고성군 고성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2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문형석(수원특례시청)을 3-2로 누르고 황소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민호는 16강전에서 김민정(영월군청)을 2-1로, 8강전에서 임경택(태안군청)을 2-1로 제압했으며 준결승전에서는 금강급 우승 후보인 김기수(수원특례시청)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금강급 결정전에 오른 이민호의 마지막 상대는 문형석(수원특례시청)이었다. 첫 번째 판과 두 번째 판에서 이민호는 빗장걸이와 뒷무릎치기로 상대를 쓰러트리며 2-0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상대 문형석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이민호는 세 번째 판과 네 번째 판에서 잡채기와 밀어치기 기술을 당했다. 이민호는 결국 마지막 판에서 들배지기를 성공하며 3-2로 우승을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2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 이하) 경기 결과

금강장사 이민호(증평군청)

2위 문형석(수원특례시청)

3위 김기수(수원특례시청)

박종민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