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요약 남미 파타고니아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와
새 디자인 철학 ‘Powered by Toughness’ 적용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한스경제=김정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17일 프로젝트명 ‘J100’으로 개발해온 신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하고 출시에 앞서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토레스 명칭은 세상의 끝,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고 있는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왔다. 유네스코의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대 낙원’으로 꼽히기도 했다.

쌍용차는 광활한 대자연의 경이로움과 생물다양성 보존 등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를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SUV라는 의미에서 차명을 토레스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토레스의 외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는 티저 이미지도 공개했다.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작품으로 기존 SUV와 차별화된 쌍용차 고유의 헤리티지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는 설명이다.

티저 이미지를 통해 살펴 볼 수 있는 토레스의 전면부는 수직형 라디에이터그릴을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후면부는 스페어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를 적용해 정통 SUV 이미지를 연출했다.

또한 토레스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춰 캠핑 및 차박 등 레저 활동에도 부족함이 없도록 설계됐다. 이와 함께 레저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개발해 실용적이면서도 고객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국내 대표 SUV 전문 제조사인 쌍용차는 토레스를 통해 도심형 SUV와 확연히 차별화된 정통 SUV 영역을 개척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분화되고 있는 SUV 시장에서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차급을 넘나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며 “오랜 기간 철저하게 상품성을 높이며 준비한 만큼 시장에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토레스는 오는 6월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시장상황을 고려해 출시 일정이 결정될 예정이다.

쌍용차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토레스의 탄생을 알리는 ‘The Rising of TORRES’ 티저 영상도 공개했다. 파타고니아 산맥과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광활한 대자연을 배경으로 토레스의 탄생과 앞으로의 각오와 의지, 고객에 대한 감사 의미를 담아 제작했다.

한편, 쌍용차는 다음달 본격적인 사전계약에 앞서 쌍용자동차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간단한 고객 정보를 입력하면 토레스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받아볼 수 있고 추첨을 통해 배스킨라빈스 상품권(3만원/100명) 및 스타벅스 교환권(200명)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시행한다.
 

김정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한스경제(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